You are here

10 Years of DSL: Our Anniversary Story

In the winter of 2007, three friends (Doug Karalius, Chris Bolger, Jason ‘Jayo” Yantorn) were basking in the glow of some Daegu neon lights when they decided the city needed something that allowed folks to play ball and have fun outside on Sundays in the spring. They wanted it to be full of competition and good times. From these humble beginnings the DSL was formed; add in a few more buddies in Nick and Pam Horne and the League had four guys willing to coach teams. Within weeks the requests to play in the League were rolling in. By spring, the DSL had enough people to form four teams. Hanamana, Thunderbirds, WaBar, and Bad News Beers.
2007년 겨울, 세 명의 친구들이(Doug Karalius, Chris Bolger, Jason ‘Jayo” Yantorn) 대구의 빛나는 네온불빛을 받으며 대구는 봄에 일요일마다 야외에서 여러 사람들이 공을 가지고 놀며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시간이 뜨거운 경쟁임과 동시에 재미있는 시간이 되길 바랐다. 그런 소박한 시작이 대구소프트볼리그(이하 DSL)를 만들었다. Nick과 Pam Horne 등 몇 명의 친구가 더 합류합으로써 리그에서 팀을 지도할 4명의 남자감독들이 생겼고, 몇 주 동안 리그에서 플레이를 하고 싶다는 신청이 들어왔다. 봄이 올 때까지 DSL은 Hanamana, Thunderbirds, WaBar, Bad News Beers 등4개의 팀을 만들 수 있을 만큼의 사람들이 들어오게 되었다.

 

 

Let the games, fun, and trash talk begin.
시합과 즐거움 그리고 쓸데없는 잡담이 시작되었다.

 

 

In 2007, the first game in League history was played between Hanamana and The Thunderbirds, with the Birds pulling off a 3-2 win (little did anyone know but that would be the only game Hanamana would lose over their next 27 contests). The finals were played at Hayang Exercise Park in July with Hanamana winning the inaugural championship over Wabar.
2007년 리그 역사상 첫번째 게임이 Hanamana와 The Thunderbirds 사이에서 이뤄졌고, Birds가 3:2로 승리했다(아무도 몰랐지만 그 다음 27회가 넘는 시합 동안 Hanamana가 유일하게 패한 시합이었다.) 결승전은 7월 하양체육공원에서 했고 Hanamana가 Wabar를 이기고 첫 챔피언이 되었다.

 

 

2008 saw some changes to the League; the DSL moved to the ‘pitch to your own team rule’ and there were some team changes with the Beers and WaBar going the way of the Dodo. The new teams were the Holy Grillers and The Green Goblins, and the League grew from four teams to six with the additions of the Rabid Wolverines and the Soju Slammers. But in truth, this season was all about one team: Hanamana; going 10-0 and cruising to a win over the T-Birds in the finals.
2008년은 리그에 몇 가지 변화가 있었다. DSL은  ‘pitch to your own team rule’라는 규칙이 생겼고 Beers와 WaBar가 사라지는 등 팀에도 변화가 있었다. 대신에 Holy Grillers와 The Green Goblins 라는 새로운 팀이 생겼다. 리그는 Rabid Wolverines 와 Soju Slammers가 추가됨으로써 4개의 팀에서 6개의 팀이 되었다. 하지만 사실 이 시즌은 한 팀의 시즌이 되었다. Hanamana는 결승전에서 T-Birds를 10-0으로 쉽게 이겼다.

 

 

In 2009, folks recognized Hanamana as truly legit. Teams competing were Hanamana, Big Daddy’s Brigade, Bus Drivers, Masterbatters, Soju Slammers, and Beer Bombers. 2009 saw two teams separate themselves from the pack: Bus Drivers and Hanamana. Hanamana beat the Drivers by a total of three runs in their two contests during the regular season. They met again in the finals. Hanamana pulled out their 3rd championship in as many seasons.
2009년, 사람들은 Hanamana를 잘 갖춰진 팀으로 인식했다. 이번 시즌 팀들은 Hanamana, Big Daddy’s Brigade, Bus Drivers, Masterbatters, Soju Slammers, Beer Bombers였다. 2009년 시즌은 Bus Brivers와 Hanamana, 두 팀이 단연코 특별했다. Hanamana는 정규 시즌 동안 Drivers와 치른 2회의 시합 총점에서 3점을 더 내며 Drivers를 이겼다. 그리고 이들은 결승전에서 다시 만났다. Hanamana는 다른 시즌 때처럼 3번째 챔피언쉽 타이틀을 가져갔다.

 

 

2010 saw the changing of the guard. The DSL moved from six to eight teams: Hanamana, Bus Drivers, Multiple Scoregasms, Where My Pitches At?, Angry Dolphins, Spellcasters, Masterbatters, and Incrediballs. The year started off with “hot shot” rookie coach Adam Beattie leading his team to a 9-1 regular season record. But when the dust settled (or the rain had stopped), there was an hour long rain delay after the 3rd inning. After the delay, it was the grizzled old vet Chris Bolger and his Bus Drivers who hoisted the Cup, winning on a Tyler Rausa RBI single in the bottom of the 7th inning: final 14-13.
2010년에는 팀의 변화가 있었다. DSL에는 6개에서 늘어난 Hanamana, Bus Drivers, Multiple Scoregasms, Where My Pitches At?, Angry Dolphins, Spellcasters, Masterbatters, Incrediballs 등 8개의 팀이 생겼다. 이 해는 잘 나가는 새내기 감독 Adam Beattie가 팀을 정규시즌기록 9승 1패로 이끌면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상황이 진정되고 나자,  3회 이후에 1시간 가량 비로 인해 경기가 늦춰졌다. 그 이후에 머리가 희끗한 베테랑 Chris Bolger와 그의 팀 Bus Drivers가 Tyler Rausa의 7회말 1타점 안타 덕분에 최종점수 14-13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11 was dubbed the Gang Green. Again the League stood at eight teams: Hanamana, Whalers, Swingers, Bus Drivers, Masterbatters, Pitch Slappers, Multiple Scoregasms, and Yellow Fever. In a year filled with parity, where no team won more than seven games, Yellow Fever pulled off a ridiculous 0-10 record. But as the season wore on, one team got hot, VERY HOT! The Swingers came out of the gates swinging (pun intended). Putting the hurt on the Batters in the Cass division finals by a score of 14-0 (was the only shutout in league history until 2014) - then stomping all over a Bill Algeo’s led Pitch Slapper’s in the finals.
2011년은 Gang Green으로 덮인 한 해였다. 리그에는 다시 한 번 더 8개의 팀이 뛰었고 Hanamana, Whalers, Swingers, Bus Drivers, Masterbatters, Pitch Slappers, Multiple Scoregasms,  Yellow Fever가 참여했다. 팀들간 레벨의 차이가 동등했기에 어느 팀도 7회 이상 승리를 거두지 못 했으며, Yellow Fever는 0-10라는 말도 안 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이 진행될수록 한 팀이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Swingers는 방망이를 흔들며 나섰다. Batters를 Cass 디비전 결승전에서 14-0으로 이기고(2014년까지의 리그 역사상에서 유일한 완봉승이었다.), 결승전에서는 Bill Algeo가 이끄는 Pitch Slappers를 밟아 버렸다.

 

 

2012 brought on The Orange Crush. The eight: Hanamana, Masterbatters, Multiple Scoregasms, H.I.T.+, Swingers, Honey Badgers, Bus Drivers, and Pitch Slappers. For the second time in three years, Adam Beattie’s Masterbatters go into the playoffs with the best record in the League, but they would fall in the division finals to Corey Sitar’s Multiple Scoregasms. This set up the finals between the Cass division champions, the Slappers, and Multiple Scoregasms. This was the third trip to the finals in four years for Coach Bill Algeo; his second as a coach. This time his team would rally around the heart and soul of his team, Mark Nuotio (only three weeks earlier Nuotio was in a bicycle accident that left him battered and broken). In a closely contested battle, Bill Algeo was able to coach his team to their first championship in the franchise’s history.
2012년은 The Orange Crush의 해였다. 이번 시즌에는 8개의 팀, Hanamana, Masterbatters, Multiple Scoregasms, H.I.T.+, Swingers, Honey Badgers, Bus Drivers, Pitch Slappers가 참여했다. Adam Beattie의 Masterbatters가 리그 역사상 최고의 성적으로  3년 만에 두 번째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하지만 Corey Sitar의 Multiple Scoregasm과의 디비젼 결승전에 진출할 수도 있었다. 이 셋업은  Cass디비젼 챔피언인 Slappers와  Multiple Scoregasms간에 결승전을 마련했다. 그리고 Bill Algeo에게는 4년만에, 코치로써는 두번째로 결승전에 진출하게 되었다. 이번에 팀의 핵심인물인 Mark Nuotio를 위해 팀이 뭉쳤다. (Nuotio는 결승전이 있기 겨우 3주 전에 자전거 사고로 골절상을 입게 되었다.) 막상막하의 전투 끝에 Bill Alego 코치의 팀이 DSL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이 되었다.

 

 

In 2013 the League moved to 10 teams. The 10: Hanamana, We Got the Runs, Drivers, Swingers, Nerds, Multiple Scoregasms, Masterbatters, Slappers, FaQ 2, and Hit Squad. This would be the season that rookies had an impact like never before. In a tight pennant race, rookie head coach Murray Johnson led his Hit Squad team to the best regular season record, squeaking past the Masterbatters. But the playoffs would see another rookie head coach defy even greater odds. FaQ 2, a team with a rookie head coach (Rob McClure) and 9 rookie players, was not on anybody’s radar, and went on to win the whole thing (especially stellar after a pedestrian 5-4 regular season record). But, that's just what they did, beating the Slappers, Hit Squad, and Nerds to hoist the Cup.
2013년에는 팀이 10개로 늘었다. Hanamana, We Got the Runs, Drivers, Swingers, Nerds, Multiple Scoregasms, Masterbatters, Slappers, FaQ 2, Hit Squad 등이 있었다. 이 시즌만큼 루키들이 활약을 했던 때가 없었다. 우승기를 다투는 타이트한 경기에서. 새내기 Murray Johnson 감독은 그의 팀인 Hit Squad 가 Masterbatters를 간발의 차로 이기며 정기 시즌 베스트 기록을 세울 수 있도록 지도했다. 하지만 플레이오프는 또 다른 새내기 헤드 코치가 훨씬 더 큰 가능성을 만들어 내는 것을 목격했다. 새내기 헤드코치(Rob McClure)와 9명의 루키가 있는 FaQ 2는 어떤 누구의 경계선 안에 들어오지 않았으나, 모든 경기를 승리했다.(평범한 5-4 정기시즌기록 다음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특히 더 뛰어난 것이다) 이 때까지 FaQ 2가 만든 기록은 이러했고, 이 후에 Slappers, Hit Squad, Nerds를 이기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In 2014 the league saw two rookie head coaches in Derrick Enns and Dustin “Muddy” Waters - neither would disappoint. The 10: Hanamana, Swingers, Hits and Giggles, Multiple Scoregasms, Qs, Masterbatters, Slappers, Hit Squad, All Balls, and Brew Jays. In a season where Hits and Giggles ran away with the pennant (10-0 and +71), Coach Timpano and company would fall short in the semifinals. This set the stage for a matchup between Algeo’s Pitch Slappers and a Derrick Enns-led Brew Jays team. When the day was done, the Jay’s hoisted the cup and Enns cemented his legacy as one of the greatest winners in League history – this was his third title.
2014년의 리그에는 Derrick Enns와 Dustin “Muddy” Waters, 두 명의 새내기 코치가 들어왔다. 그리고 둘 모두 리그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이번 시즌의 10개의 팀은 Hanamana, Swingers, Hits and Giggles, Multiple Scoregasms, Qs, Masterbatters, Slappers, Hit Squad, All Balls, Brew Jays였다. Hits and Giggles(10승 무패, 승점 +71)가 우승기를 가지고 달아난 시즌이 끝나고, Timpano 감독과 그의 팀은 준우승에 그쳤다. 이는 Algeo의 Pitch Slappers와 Derrick Enns 가 이끄는 Brew Jays간의 결승전 무대를 마련했다. 치열한 하루가 지나고 Jay’s 는 우승컵을 차지했으며 Enns는 리그 역사상 가장 훌륭한 승리자라는 기록을 굳건히 했다. 이번이 그의 세번째 우승 타이틀이었다.

 

 

2015 was dubbed the Mellow Yellow. Again the league stood at 10 teams. Hanamana, Drivers, Qs, All Balls, Bats Hit Crazy, Swingers, Multiple Scoregasms, Rippers, Brew Jays, and Pitch Slappers. Through the first 8 weeks of the season it looked like Hanamana was ready to relive former glory, then MVP candidate Gregg DeVillers went down with an injury. This opened the door for a very competitive pack of teams. As the playoffs progressed, two teams were left standing: Qs and Swingers. The Qs didn’t allow a run in the first two playoff games and jumped out to an early 9-1 lead in the championship game. The Swingers were far from done and fought back, sending the game into an extra frame. When all was said and done, the Qs held off and Coach McClure led his team to a second title in three years.
2015년은  Mellow Yellow로 뒤덮였다. 리그에는 Hanamana, Drivers, Qs, All Balls, Bats Hit Crazy, Swingers, Multiple Scoregasms, Rippers, Brew Jays, Pitch Slappers 등, 다시 한 번 더 10개의 팀이 시즌을 뛰었다. 시즌 시작 후 처음8주 동안은 Hanamana가 옛날의 영광을 되찾는 듯 했지만 MVP후보였던 Gregg DeVillers가 부상으로 더 이상 뛰지 못 했다. 이는 경쟁적인 다른 팀들에게 기회의 문이 열린 셈이었다. 플레이 오프가 진행되면서 두 팀이 남게 되었다. 바로 Qs과 Swingers였다.  Qs는 처음 두 플레이오프 게임에서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고, 챔피언쉽 결승전에서는 초반에 9-1로 시합을 리드했다. Swingers는 시합을 끝내기엔 아직이었고 다시 맞서 싸웠으며 연장전까지 시합을 이끌었다. 모든 것이 끝이 났을 때, Qs는 적을 물리치고 McClure 감독은 팀을 3년 만에 두 번째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도록 이끌었다.

 

 

The DSL is special to so many people, and the city has embraced the League and its commitment to the community. The DSL founded a charity in 2013 (The DSL Charitable Fund), which continues to serve those in need in the Daegu area. The League’s men and women are truly some of the finest people you could ever meet. So many people deserve recognition here, but we’d probably need half this magazine to tell their stories.
DSL은 많은 사람들에게 특별하다. 그리고 대구는 리그와 소프트볼 커뮤니티에 대한 리그의 헌신을 감싸 안았다. DSL은 2013년에 The DSL Charitable Fund라는 자선단체를 만들었고 대구 지역에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지속적으로 돕고 있다. 리그의 사람들은 모두 살아가면서 만날 수 있는 정말 좋은 사람들이다. 많은 사람들을 여기에 소개해야 마땅하겠지만 그들의 이야기를 모두 하려면 이 매거진의 절반 정도가 필요할 것이다.

 

Please visit our website if you’re interested in joining the League: www.daegusoftball.com or the facebook group page: Daegu Softball League

In the words of DSL Founding Father Chris Bolger - “Make a friend, drink a beer, win a championship.”
리그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리그 홈페이지를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www.daegusoftball.com

DSL  창립자인 Father Chris Bolger 왈,  “친구를 사귀어라. 맥주를 마셔라. 그리고 챔피언이 되어라.”

 

Written by Jason Yantorn / Photos submitted by the DSL / Translated by Yujeong Lee

Category: 
Tags: 
Promote: 
Yes